특집-제63회 평택포럼-국제화도시 평택, 국제교류 어떻게 할 것인가?

국제화도시 평택, 4개국 23개 도시와 교류·중국에 집중된 ‘방만 교류’ 국제교류 핵심은 연속성, 평택은 도시성장과 함께 해야 평택포럼이 해온 교류의 힘은 주제 다양성과 인간관계 평택시, 평택포럼이 해온 역할을 교류·반면교사 삼아야 지역의 다양한 현안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며 해결방안을 모색해 온 평택포럼이 3월 29일 남부문화예술회관 세미나실에서 ‘국제화도시 평택 국제교류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제63회 포럼을 개최했다. 평택포럼 국제교류분과가 주관한 소개 더보기 특집-제63회 평택포럼-국제화도시 평택, 국제교류 어떻게 할 것인가?[…]

황해경제자유구역청 중국 엔타이시와 경제협력방안 논의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황해청)과 중국 산동성 엔타이시가 한중간 상생할 수 있는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얼어붙은 한중 무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10일 중국 산동성 엔타이시 장지아 부국장과 가소안 주임 등 경제대표단은 황해청을 방문, 엔타이시와 중국 친화도시로 개발되는 현덕지구 내 기업유치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번 엔타이시 대표단의 황해청 방문은 지난해 12월 평택대학교 박기철 교수 등 황해청 소개 더보기 황해경제자유구역청 중국 엔타이시와 경제협력방안 논의[…]

아주경제, 대한민국호, 열차페리로 유라시아를 달리다

[로컬발언대] 대한민국호, 열차페리로 유라시아를 달리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YESFEZ)에서 황해청 주관으로 지난 15일 평택시와 중국 산동성 옌타이(煙臺)정부의 대표단이 모였다. 그동안 꾸준한 교류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국과 중국간의 발전을 위한 지방정부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논의한 핵심 의제는 전자 상거래와 다양한 협력방안이 있었지만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열차페리(Train Ferry)에 관한 내용이었다. 열차페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 보다 소개 더보기 아주경제, 대한민국호, 열차페리로 유라시아를 달리다[…]